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상보]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모든 것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5-04 10:24
남양유업 본사서 입장 밝혀…“자식에 경영권 물려주지 않을 것”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최근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로 빚어진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에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 코로나 억제 효과 논란’의 책임을 지고 전격 사퇴했다.

홍 회장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당사의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들과 현장에서 상처받고 어려운 날 보내고 계신 직원, 대리점, 낙농가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홍 회장은 “2013년 회사의 밀어내기 사건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저희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다”며 “이 모든 것의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며 “최근 사태수습을 하느라 이런 결심을 하는 데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홍 회장은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번 믿어주시고 성원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