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DA, 이번 주말 화이자 백신 12~15세 접종 승인 예상"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5-04 09:41
유럽 EMA "화이자 제출 자료 검토해 다음 달 결과 발표"
미국 제약사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12~15세 접종 승인 여부가 곧 결정될 전망이라고 3일(이하 현지시간) 마켓워치 등 주요 외신은 보도했다.
 

미국의 한 간호사가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AFP통신]


마켓워치는 이날 오후 발표된 화이자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12~15세 어린이에 대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즈(NYT)는 익명을 요청한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FDA의 승인이 이번 주말에 이뤄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은 16세 이상 대상으로 3주 간격 2회 접종으로 사용되고 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화이자는 지난 4월 미국과 유럽 당국에 12~15세의 백신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이와 관련 유럽의약품청(EMA)은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제출한 자료에 대해 빠르게 검토를 거쳐 다음 달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추가 자료가 필요할 경구 결과 발표가 지연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화이자 주가는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전 거래일 대비 3.05% 오른 39.83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까지 약 1억5000만명의 미국인이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맞았다. 이는 미국 인구의 약 44%에 해당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