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지는 아파트 진입장벽에...빌라 거래량 4개월째 아파트 추월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5-04 08:25
서울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 3217건...아파트의 2배 넘어

서울 성동구 빌라와 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 다세대·연립주택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4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고 전셋값마저 크게 오르자 내 집 마련 수요가 빌라로 옮겨간 것으로 풀이된다.

5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총 3217건으로, 아파트 매매 건수(1450건)보다 2.2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보통 아파트 거래량은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보다 월간 기준으로 2∼3배까지 많지만 올해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거래량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1월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은 5883건으로 아파트 거래량(5771건)을 근소하게 앞질렀는데, 2월은 4422건으로 아파트(3854건)보다 14.7% 많았고, 3월은 5056건으로 아파트(3730건)보다 35.5% 많았다. 

지난달 빌라 거래를 지역별로 보면 도봉구(357건·11.1%), 강서구(304건·9.4%), 은평구(273건·8.5%), 강북구(237건·7.4%) 등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했다.

빌라 매매가격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KB 리브부동산 월간 조사에서 서울의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작년 8월 3억113만원으로 처음 3억원을 넘긴 뒤 작년 11월 3억1343만원, 올해 1월 3억2207만원, 지난달 3억2648만원으로 매달 상승하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