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1분기 순이익 6044억원…사상 최대 실적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4-30 13:50
NH농협금융지주가 1분기 당기순이익으로 사상 최대 실적인 6044억원을 시현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8.4% 증가한 수치다.

이 같은 호실적은 은행·비은행 부문의 고른 성장에 힘입었다는 게 농협금융 측 설명이다. 타 금융그룹과는 달리 농협금융이 농협법에 의거 농업·농촌을 위해 지원하는 농업지원사업비 1115억원을 감안한 당기순이익은 6822억원이다.

그룹의 핵심이익인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9%(1157억원) 증가하여 2조643억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은 59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94억원 증가했다.

수수료이익은 증권위탁중개수수료 순증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613억원 증가한 5387억원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외환파생손익 또한 전략적 자산운용 및 주식시장 회복 등으로 4824억원 증가하며 크게 개선됐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비율 0.47%, 대손충당금적립률 141.46%를 기록하며 전년말 대비 각 0.01% 포인트, 1.45% 포인트 개선되며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총자산은 494조1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2.2%(10조6000억원) 증가했다. 수익성 지표는 ROE 10.68%, ROA 0.61%를 기록했다. 농업지원사업비를 제하기 전 기준으로는 ROE는 12.05%, ROA는 0.68%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409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9.6%(935억원)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9%(1027억원) 증가했고 비이자이익은 유가증권·외환파생손익 증가 등으로 474억원 증가했다.

비은행 계열사 중 NH투자증권은 257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NH농협생명 425억원, NH농협손해보험 278억원을 달성하는 등 계열사 모두 개선된 실적을 나타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올해 초 손병환 회장 취임사에서 '범농협 수익센터로서 역할에 충실한 농협금융을 만들기 위해 모든 계열사의 균형있는 성장'을 강조한 것처럼 이번 실적은 의미있는 성장"이라며 "앞으로도 잠재적 부실자산에 대한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핵심과제를 중점 수행하여 지속가능한 100년 농협금융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