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1분기 영업이익 3030억…전년비 106.1% 증가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4-28 17:52
원자재가 상승 및 소비심리 회복 영향...전 부문 실적 고르게 개선

[사진=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은 올 1분기 매출액 7조8400억원, 영업이익 303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12.6%, 106.1% 증가했다고 28일 공시했다. 1분기 당기순이익은 8870억원으로 전년동기(3470억원)대비 155.6%(5400억원) 늘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원자재가 상승, 소비회복 영향으로 전 부문 실적이 개선됐다"면서 "건설 수주는 1분기에만 6조4000억원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건설부문 1분기 매출액은 2조7750억원으로 전년동기(2조6420억원)대비 5%(1330억원) 증가했고, 같은기간 영업이익은 8.9%(110억원)늘어난 1350억원으로 집계됐다. 

상사부문은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조7780억원, 840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대비 각각 19.6%, 265.2% 증가했다.

패션부문 역시 1분기 매출액 4210억원을 달성해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17.9% 늘었다. 영업이익은 210억원을 달성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리조트 부분은 적자폭을 크게 줄였다. 1분기 매출액은 605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 늘었다. 영업적자는 10억원을 기록했지만 지난해 2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190억원이나 이익이 늘었다.
 
회사 관계자는 "건설부문의 해외프로젝트 진행이 본격화됐고, 신규 수주 호조 실적으로 지난해보다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면서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물량증가와 국내 소비심리 회복으로 패션과 리조트부분도 모두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