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6년 만에 야구장 깜짝 방문…선수단 격려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4-27 20:07

야구 보러 온 신동빈 롯데그룹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7일 잠실구장을 깜짝 방문,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을 응원했다. 신 회장이 야구장을 찾은 건 2015년 9월 롯데 자이언츠 대 부산 삼성 라이온즈전 이후 처음이다.

이날 신 회장은 이날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가 열리는 서울 잠실구장을 찾았다.

이번 시즌 첫 번째 잠실 경기를 맞아 경기 시작 15분 전인 오후 6시 15분경 잠실 구장에 도착했다. 이석환 대표이사, 성민규 단장과 함께 귀빈석에 앉아 경기를 관전했다.

신 회장은 6년 만에 경기장을 찾았으나 코로나19 예방 차원과 함께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선수단과 만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이 대표와 성 단장에게 "좋은 컨디션으로 베스트 플레이를 펼칠 수 있도록 선수들의 건강 관리에 특히 힘써 달라"며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롯데 구단은 "잠실구장을 방문해 멀리서나마 선수단을 격려한 신동빈 회장은 경기 종료 후 올 시즌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고자 선수단 모두의 자택으로 각각 한우 정육 세트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 회장의 야구단 방문은 정용진 신세계이마트 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SK 와이번스를 인수하고 SSG 구단주로 등장한 시점과 맞물려 관심을 끌었다.

앞서 신세계이마트 그룹은 지난 2월 프로야구단 SK 와이번스를 인수해 SSG랜더스를 출범하고 프로야구 시장에 뛰어들었다. 이후 정 부회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경쟁사인 롯데그룹을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다.

정용진 부회장은 개막 당시 홈런을 친 최주환과 최정에게 '용진이 형 상'을 수여 하고 한우 세트를 집으로 보내기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