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회의. 사진=AFP, 연합뉴스]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국 회원국 정상들이 미얀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폭력 종식 등에 나설 것에 합의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참가국 정상들은 △폭력종식 △정치범 석방 △사태 해결을 위한 대화 개시 △인도적 지원 허용 △아세안 특사 임명 등에 합의했다.

이날 자카르타의 아세안 사무국 청사에서 열린 특별정상회의는 오후 1시30분(현지시각)부터 약 2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이 회의 결과를 곧 공개할 예정이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회의에서 "미얀마 내부 모든 당사자와 협력을 위한 아세안 특사를 임명하고 인도적 지원을 위한 창구 개방, 모든 정치범 석방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도 "흘라잉 미얀마 최고사령관이 아세안이 건설적인 역할을 하는 것, 아세안 특사의 방문과 인도적 지원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아세안과 건설적으로 협력하길 원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합의가 얼마나 강제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아세안은 회원국 내부 상황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갖고 있어서다. 로이터통신은 "아세안은 회원국 내 논쟁적인 이슈를 해결하기 어렵다"며 "유엔과 중국, 미국 등이 미얀마 문제 해결에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의장 주변에서는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을 요구하는 20여명의 시위대가 냄비와 프라이팬을 치기도 했다. 이들은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아세안 회의에 참석하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