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플러스, 대만 진출 본격화…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체결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4-22 08:32
‘난챠오’와 협업…올해 대만 2호점 개설 예정

돕는사람들의 치킨플러스는 지난 19일 대만 KMC 한영 인터내셔널 트레이드의 자회사 난챠오와 마스터 프랜차이즈(MF) 계약을 체결했다.[사진=치킨플러스]


치킨플러스가 대만에 본격 진출한다.

돕는사람들의 치킨플러스는 지난 19일 대만 KMC 한영 인터내셔널 트레이드의 자회사 난챠오와 마스터 프랜차이즈(MF)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3월 맺은 라이센스 계약 후 약 40여일간의 실매출 분석을 바탕으로 성사됐다.

치킨플러스는 대만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기업과 손잡고 본격 법인 설립을 통해 중화권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목표다.

KMC 한영 인터내셔널 트레이드는 대만 현지에서 20년 이상 한식 프랜차이즈 ‘도토리 편백집’, 무한리필 떡볶이 프랜차이즈 ‘두끼’ 등 한국 음식을 마스터 프랜차이즈로 운영하고 있는 기업이다.

치킨플러스와는 3월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대만 타이베이에 1호점을 열었다. 올해 대만 2호점을 개설할 예정이며 점차 가맹점 수를 늘려갈 계획이다.

치킨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대만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계기로 K-치킨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경쟁력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치킨플러스는 대만 외에도 말레이시아, 베트남, 중국, 일본 등 총 5개국에 67개의 해외 매장을 운영 중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