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연이은 폭로·논란에 광고계 '서예지 지우기' 시작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4-16 18:24

배우 서예지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배우 김정현이 쏘아 올린 공이 연예계를 들썩이게 했다. 드라마 '시간'에서 태도 논란을 일으켰던 그를 과거 연인이었던 배우 서예지가 '조종' 했다는 의혹을 받으며 각종 논란이 불거진 것. 서예지의 학교 폭력 논란부터 업계 종사자 대상 갑질 등 폭로가 이어지자 광고계까지 외면하고 말았다.

서예지가 광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었던 손전화(휴대폰)  게임부터 색안경(선글라스), 화장품, 건강 기능 식품 등 광고가 삭제되거나 비공개로 돌려졌다.

이미지가 매출로 직결되는 기업들인 만큼 서예지의 논란들에 빠르게 인연을 끊고 재정비 중인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몇몇 기업들은 "계약이 끝나 재정비 중이다. 논란과 상관없다"라고 부인하기도 했다.

앞서 서예지는 김정현이 지난 2018년 방송된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했을 당시 태도 논란을 일으키고 중도 하차까지 하게 된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김정현의 전 연인이었던 서예지가 통속극(멜로 드라마) 장면이나 신체 접촉이 있는 장면을 저지했고 드라마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었다.

이후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13일 공식 입장을 내고 "논란이 된 내용대로 드라마의 주연 배우가 누군가의 말에 따라 본인의 자유 의지 없이 그대로 행동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고, 한 배우가 어떠한 의지를 갖지 않고 연기와 촬영을 진행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며 이른바 '김정현 조종설'에 관해 부인했다.

또 연인 간의 질투 섞인 대화가 오갔을 뿐이라고 하면서 "하지만 모든 배우는 연인 간의 애정 다툼과는 별개로 촬영은 정상적으로 진행한다"라며 "김정현씨도 필시 다른 불가피한 개인의 사정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서예지의 학력 위조와 학교 폭력에 관해서도 말이 쏟아졌다.

소속사는 "서예지는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으나, 그 이후 한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정상적으로 대학을 다니지 못했고, 추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학교 폭력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일절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라며 전면 부인했다.

서예지 측의 적극적인 반박에도 비판 여론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후에도 온라인에는 유노윤호와 관련된 논란부터 스페인에서 만나게 된 지인의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논란 등이 불거진 상황이다.

한편 서예지가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드라마 '아일랜드' 제작사 측은 그의 출연에 관해 "결정된 바 없다"라고 밝혔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