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 매달 점검"... 금융당국, 금소법 시행상황반 가동

홍예신 기자입력 : 2021-04-15 10:13

[자료=금융위]




금융당국은 금소법 안착을 위해 시행상황반을 가동하고 매달 영업현장에 대한 상황을 매달 점검한다.

금융위와 금감원, 각 업권별 협회 등은 금소법 시행상황반(반장 : 금융위 사무처장)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상황반 운영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금소법 이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진행현황과 업권별 주요 동향 및 교육·홍보 방안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은 금소법 조기 안착을 위해 업계에서 금융당국과 업계간 긴밀한 소통 채널을 더욱 강화해 달라고 요청해 금소법 시행상황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러한 요청에 따라, 금소법 시행 관련 업권별 동향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적시에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금융당국과 업계가 함께 금소법 시행 상황반을 가동하여 계도기간 중 집중적으로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며 "진행상황반내 3개 분과를 구성하여, 주기적으로(매월말) 분과별 진행 상황을 점검·공유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측은 "애로사항 해소 분과, 가이드라인 분과, 모니터링 교육 분과별로 소관 기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 업권은 금융당국이 배포한 FAQ, 업권별로 마련한 금융거래 체크리스트 등을 현장에 활용하여 새로운 제도에 점차 적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재 각 업권은 동영상·화상교육, 지점별 순회교육 등 다양한 방식으로 금융회사 임직원 및 대리인·모집인 등에 대한 교육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금융위는 4월 말경 금소법 시행상 황반 제2차 회의를 개최해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에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