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문 대통령, 일본 대사에 “오염수 방류 우려 커…본국에 전달하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4-14 15:05
주한 일본대사 등 3개국에 신임장 국제해양법 재판소 제소 검토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본, 도미니카공화국, 라트비아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마친 뒤 대사 및 관계자들과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에게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우려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아이보시 대사 등 새롭게 부임한 대사들을 대상으로 신임장 제정식을 연 자리에서 일본의 행태를 작심 비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극히 이례적”이라며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열린 청와대 내부 참모진 회의에서 국제해양법 재판소에 일본의 해양 방류를 중단하는 잠정 조치를 포함해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 말씀을 안 드릴 수 없다”면서 “일본이 오염수 방출 결정을 내렸는데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가장 크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와 국민의 이런 우려를 잘 알 것”이라며 “본국에 이 같은 상황을 잘 전달해달라”고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