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하 현대차 부사장 "스타리아, 올해 3만8000대 판매…MPV 시장 확대"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4-13 15:29
"스타리아의 국내 연간 판매 목표는 5만5000대다. 올해는 3만8000대 판매를 계획하고 있다. 스타리아를 앞세워 본격적으로 국내 승용형 다목적차량(MPV) 시장을 확대하겠다."

유원하 현대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은 13일 스타리아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온라인 행사에서 이 같은 목표를 내놨다. 현대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의 이동 경험을 변화시킬 스타리아를 통해 국내 MPV 시장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에 충실
스타리아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현대차의 방향성을 충실히 반영한 모델이다. 유 부사장은 "앞으로의 차량은 이동하거나 정차했을 때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야 하고, 시간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변화해야한다"며 "스타리아는 기획부터 설계, 상품화 단계까지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별(STAR)과 물결(RIA)의 합성어인 차명은 별 사이를 유영하는 우주선 외관에서 영감을 받았다.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인 '인사이드 아웃'을 최초로 적용해 실내 디자인의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했다. 

스타리아는 전고 1990mm, 전폭 1995mm, 전장 5255mm로, 높은 전고에 낮은 지상고를 적용해 최대 실내 높이를 1379mm로 확보했다. 

특히 이용 목적에 따라 디자인과 사양을 차별화했다. 승용 고급 모델 '스타리아 라운지'(7·9인승)와 일반 모델 '스타리아' 등 2가지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일반 모델은 '투어러'(9·11인승)와 '카고'(3·5인승) 등 고객의 다양한 목적에 맞춰 좌석을 구성했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담당 전무는 "기존 스타렉스 고객들이 좌석 개조를 많이 했는데, 이에 따른 비용과 품질 문제가 있었다"며 "이런 어려움이 없도록 고급 모델을 출시하는 한편, 시트 등도 다양하게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고급 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에는 편안하게 눕는 자세가 가능한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가 적용됐다. 스타리아 라운지 9인승의 2열에는 180도 회전이 가능한 스위블링 시트를 장착했다. 일반 모델인 스타리아 투어러(9·11인승)에는 2열부터 전좌석이 완전히 접히는 '풀 플랫' 시트가 적용됐다. 

◆15일부터 본격 판매
파워트레인은 디젤과 LPG로 운영된다. 디젤은 R 2.2 VGT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77PS(마력)와 최대토크 44.0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LPG의 경우 스마트스트림 LPG 3.5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40PS(마력), 최대토크 32.0kgf·m의 성능을 발휘한다. 

일반 모델 스타리아의 판매가격은 디젤 기준 카고 3인승 2726만원, 카고 5인승 2795만원, 투어러 9인승 3084만원, 투어러 11인승 2932만원부터다. 고급 모델 스타리아 라운지는 7인승 4135만원, 9인승 3661만원부터다. 오는 15일부터 판매된다.

현대차는 캠핑카와 리무진, 친환경 파워트레인 등 여러 파생 모델도 선보일 계획이다. 우선 2023년 수소연료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고, 이후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전동화를 확대한다. 다만, 전기차 모델은 출시하지 않는다. 김흥수 상품본부장은 "전기차 버전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다목적차량(MPV) '스타리아'.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