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 중국 창저우 2공장 상업생산 돌입...연간 전기차 50만대 분량 생산 체계 구축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4-13 09:45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중국 강소성 창저우 2공장 상업생산에 돌입한다. 지난해 11월 창저우 1공장이 상업 생산을 시작한 지 5개월 만이다. SKIET는 최근 창저우에 위치한 분리막(LiBS) 2공장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매년 고용량 전기차 약 50만대에 필요한 분리막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SKIET는 2공장 총 생산능력 3억4000만㎡ 중 1억7000만㎡를 부분 가동하면서 기존 1공장 생산능력인 3억4000만㎡를 포함해 중국에서만 5억1000㎡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2공장의 나머지 생산라인은 내년 1분기 가동될 예정이다.

이번 창저우 2공장 가동으로 SKIET가 한국, 폴란드, 중국 등에서 확보한 생산능력은 10억4000만㎡에 이른다. 연간 전기차 100만대에 쓸 수 있는 규모다. 2024년 생산능력은 27억3000만㎡까지 확대된다.

SKIET는 창저우 2공장을 가동하기 이전부터 이미 올해 생산할 물량에 대한 공급 계약을 마무리 짓기도 했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SKIET는 지난해 ‘티어1(Tier1)’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점유율 26.5%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티어1은 테슬라, 폭스바겐, 르노닛산, 도요타, 현대자동차 등 전기차 시장을 이끄는 완성차 업체들을 말한다. 티어1 분리막 시장은 이들 기업에 공급되는 분리막 시장이다.

노재석 SKIET 사장은 “성능과 안전성 모두 잡은 프리미엄 분리막을 공급해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며 "독보적인 시장 선두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생산능력과 기술력도 지속해서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SKIET의 중국 창저우 공장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