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중형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 출시…4990만원부터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4-12 16:35
"강인함·폭넓은 활용성 갖춰" 와일드트랙·랩터 2가지 모델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중형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레인저는 130개국에서 혹독한 기후와 지형 테스트를 거친 모델로, 포드코리아가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픽업트럭이다. 뉴 포드 레인저는 '와일드트랙'과 '랩터' 2가지 모델로 나온다.

와일드트랙은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에서 안정적인 주행 능력을 보여준다. 챕터는 탁월한 험로 주파 능력을 갖췄다. 포드코리아는 두 가지 모델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선택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두 모델에는 2.0ℓ 바이터보 디젤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특히 바이터보 디젤 엔진은 고성능 엔진으로 최고출력 213마력과 최대 토크 51.0kg.m의 힘을 자랑한다. 와일드트랙은 3.5t, 랩터는 2.5t의 견인하중을 갖췄다. 적재량의 경우 와일드트랙은 최대 600㎏, 랩터는 최대 300㎏까지 적재 가능하다.

우람하고 강인한 외관과 함께 실용적인 내부 디자인이 적용됐다. 와일드트랙의 굵은 전면부 그릴은 공기역학을 고려해 디자인됐으며, 높은 벨트라인과 함께 다부진 느낌을 전달한다. 와일드트랙은 온로드 주행에 필요한 접지능력과 견인력에 포커스 된 18인치형 알로이 휠이 장착됐다.

랩터는 와일드트랙보다 더 큰 전장, 전고, 전폭을 바탕으로 터프한 외관 디자인에 전면부의 레터링 그릴을 통해 세련된 느낌을 살렸다. 고강도 배시 플레이트와 짧은 오버행 등 오프로드 주행에 특화된 실용적인 디자인이 가미됐다. 랩터는 17인치형 알로이 휠에 올-터레인 타이어가 기본 장착돼 험로 및 오프로드 주행성을 높였다. 와일드트랙의 국내 판매 가격은 4990만원, 랩터는 6390만원이다.

데이비드 제프리 포드코리아 대표는 "지난 3월에 출시된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익스페디션'에 이어 포드가 자신감을 갖고 있는 픽업트럭을 국내에 선보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레인저는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국내 픽업트럭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함과 동시에 픽업트럭의 저변을 넓히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드의 중형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 [사진=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