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는 유채보다 갓꽃! 갓꽃구경 오세요"···울산 태화강변 전국 최대 야생 갓꽃 군락지 '주목'

(울산) 정종우 기자입력 : 2021-04-12 17:18
12~26일, '태화강야생갓꽃 생태체험장' 운영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된 전국 울산 태화강 최대 야생 갓꽃 군락지. [사진=울산시 제공]

"유채가 아닌 갓꽃입니다."

봄철 울산 태화강변 상춘객을 유혹하는 노란 꽃은 유채가 아닌 야생 갓꽃이다.

태화강 야생갓 군락지가 생태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울산시와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는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된 전국 최대 태화강 야생 갓꽃 군락지를 '태화강야생갓꽃 생태체험장'으로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울산 태화강의 상류지역인 언양, 상북 지역에서부터 하류까지 갓꽃을 볼 수 있다.

조성되는 탸화강 야생갓꽃 생태체험장은 울산 중구 다운동에서 울주 범서 굴화리로 건너는 징검다리까지 연장 10km 규모로 국내 최대 군락지로 평가받고 있다.

생태체험장은 오늘(12일)부터 이달 26일까지 운영된다.

생태체험장 방문객들에게는 자연환경해설사들이 갓과 유채가 어떻게 다른지, 태화강 갓꽃 군락지 형성 배경 및 가치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또 갓꽃 군락지를 알리는 사진명소(포토 존)도 운영한다.

양귀비목 겨자과 갓(Brassica juncea)은 '갓'김치를 담는 식물이다. 갓은  기원전 12세기 중국으로부터 들여와 널리 재배되기 시작했다. 두해살이풀로 어릴 때 추위에 강하나 자랄 때 따뜻한 기후를 선호한다. 주로 남쪽 지방에서 많이 재배돼 김치나 나물로 주로 먹고 향신료나 약용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갓과 유사한 '유채'는 양귀비목 십자화과로 갓과는 꽃 색이나 크기는 비슷하지만 줄기 잎이 잎자루가 있고 줄기를 감싸지 않은 갓과는 다르다. 또한 유채는 잎 뒷면이 흰빛이 감도는 등 다른 점들이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 야생 갓꽃은 태풍이나 홍수 등 자연재해로 발생한 현상이지만 지금은 생태선물 같은 존재가 됐다"며 "많은 사람들이 찾아 야생갓꽃의 아름다움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태화강 생태계를 교란하는 유해 식물 퇴치 사업이 올해도 전개된다.

울산시는 오늘(12일)부터 9월 10일까지 태화강의 생태계 교란과 균형을 파괴할 우려가 있는 가시박, 환삼덩굴 등 유해식물 제거 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가시박과 환삼덩굴은 주로 태화강 둔치와 호안에 서식하면서 갈대와 같은 다른 식물의 생육을 방해한다. 왕성한 번식력으로 나무들까지 고사시키는 한해살이 덩굴식물이다.

하천을 한번 점령하고 나면 제거가 어려우므로 새싹이 돋아나는 봄철에 뿌리째 뽑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제거 방법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유해식물 제거를 위해 기간제 근로자 34명을 투입해 가시박과 환삼덩굴 등 제거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2008년부터 지속해서 유해식물을 제거해오고 있다”며, “고유 식물이 자라는 것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확산 범위가 확대되면서 생물다양성의 가장 큰 위협이 돼 제거 작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울산시는 지난해 31t의 유해식물을 제거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