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외국인 국내주식 3조5000억원 순매도…보유규모는 7.8조 늘어

양성모 기자입력 : 2021-04-12 07:01
상장주식 보유액 총 805조

[자료=금융감독원]


3월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증시에서 3조5000억원을 순매도하며 4개월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주가가 상승세를 나타내면서 보유규모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3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3조5140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이후 4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이다. 미국 국채금리가 널뛰기 행진을 이어간 영향이 컸다.

시장별로 유가증권시장에서 3조1850억원, 코스닥시장에서 329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지역별로 아시아와 미주는 지역이 각각 3조7000억원, 1조원을 순매도했다. 유럽은 1조1300억원을 순매수 했고 중동이 7000억원을 샀다.

하지만 주가상승으로 보유 규모는 805조3000억원으로 전월대비 7조8000억원이 늘었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31.1%다.

채권시장에서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14조7120억원을 순매수하고 5조5880억원을 만기상환해 총 9조1240억원을 순투자했다.

외국인이 보유한 채권은 170조9000억원으로, 전체 상장잔액의 8.1%를 차지한다. 전달보다 9조4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순투자는 지역별로 유럽이 3조6000억원, 아시아 2조5000억원, 중동 1조원, 미주 8000억원 순이다.

보유 규모는 아시아 81조1000억원, 유럽 51조7000억원, 미주 14조2000억원 순이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