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코로나19 백신 효과에 고심하는 중국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4-11 15:38
고위 보건 당국자 "혼합 백신도 검토 중" mRNA 백신도 언급... 임상 2상 시험 마쳐

[사진=시노백 웨이보 캡처]

자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낮은 효과로 중국 당국이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보건 당국 관리자가 공개 석상에서 처음으로 백신 효과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11일 중국 펑파이에 따르면 가오푸(高福)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전날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백신건강회의에서 “현재 백신의 효과가 높지 않은 점을 보완하기 위해 다른 백신을 혼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혼합 접종은 아직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 중국 당국은 백신 혼합 접종을 권장하고 있지 않다. 이에 따라 가오 주임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개발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mRNA 신기술은 에이즈나 암과 같은 다른 다양한 질병에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메신저리보핵산 백신은 바이러스 일부(항원)를 직접 체내에 주입해 만들어지는 기존 백신과 달리 유전자를 주입해 항원을 만들고, 다시 항체 생성으로 이어지게 하는 방식이다.

화이자 백신이 대표적인 사례로, 중국은 그동안 미국 주도로 개발한 mRNA백신의 부작용 우려를 제기하는 등 부정적 입장을 유지해 왔다. 관영 매체들도 자국산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자국산 백신의 유효성을 강조해 왔다.

그런데 이처럼 보건당국 고위 관계자가 백신 효과가 낮다는 점을 공개 석상에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의 mRNA 백신이 곧 출시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현재 중국에선 인민해방군 군사과학연구원과 제약사인 월백스, 쑤저우아보진 등 3곳이 함께 mRNA 백신을 개발 중이다. 중국백신협회에 따르면 이 백신은 현재 인체 실험 2상까지 마쳤으며, 최종 3상을 해외에서 진행 중이다.

푸싱제약도 미국 화이자와 함께 mRNA백신을 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현재 중국에서 2상을 진행 중이다. 2상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해외에서 진행됐던 3상 결과를 추가해 중국 보건당국의 승인 심사를 받을 계획이다.

현재 중국에서 접종 중인 백신은 국유제약사 시노팜의 불활성화 백신 2종과 시노백의 불활성화 백신 1종, 캔시노의 아데노바이러스매개백신 1종 등 4종의 백신이다.

불활성화 백신은 부작용과 효과 모두 다른 방식의 백신에 비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러스를 매개체로 쓰는 백신으로는 캔시노 외에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백신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