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장 판로개척·기술력 강화 지원

2020년 건설안전박람회 스타트업 지원 모습.[사진= 안전보건공단 제공]

안전보건공단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안전분야 신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제4회 '안전 신기술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안전 신기술 공모전은 안전산업시장 확대와 양질의 일자리 조성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마련됐다. 또 해당 분야 스타트업을 지원해 산재 예방 효과도 노린다는 계산이다.

올해는 공모전 수상기업 10개소를 선정해 상금을 수여하고, 기술력을 강화할 기회를 제공한다.

참가 대상은 △산업현장 안전·보건에 활용 가능한 신기술 접목 제품 또는 서비스를 보유한 창업 7년 이하인 벤처·중소기업 및 예비창업자 △안전 관련 신기술 개발 인증일로부터 3년 이하인 중소기업이다.

참가 신청은 이달 12일부터 내달 14일 오후 6시까지 신청서를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공단 및 혁신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접수된 서류는 1·2차 심사를 거쳐 6월 초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선정된 기업에는 상장과 함께 대상(1개소) 상금 1000만원, 금상(2개소) 500만원, 은상(3개소) 300만원, 동상(4개소) 100만원이 수여된다.

이후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공모전 수상기업과 신기술을 찾는 수요 기업을 연결하는 매칭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온·오프라인 안전보건 관련 전시회에 공동 홍보관을 설치해 제품 시연과 현장 계약 상담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선정된 기업의 기술력을 강화하기 위해 공단이 보유한 특허 등 산업재산권 기술 이전, 창업 안정화를 위한 금융혜택, 기술보호 프로그램, 전문가 멘토링 및 테스트베드 등을 제공한다.

공단과 혁신센터는 2018년부터 스타트업 23개소를 발굴·육성해 왔다. 2020년도에는 스타트업 기업의 총매출액 161억3000만원 달성과 정규직 20명 신규 고용창출에 기여했다.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안전 신기술이 산업현장에 접목돼 산재예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공단은 산업재해 예방은 물론, 안전보건 시장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