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정부 '거리두기' 비판 "서울시표 업종별 코로나 매뉴얼 만들어라"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4-09 11:16
"10시 영업정지 재고돼야…업종별 매뉴얼 필요" 일회용 진단키드 도입 검토, 공공의료 강화 등 강조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전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오세훈 시장은 9일 “일률적인 규제 중심의 거리두기 대신 서울시에서 (코로나) 대책을 마련해보자”며 “업종별, 업태별로 세분화된 맞춤형 매뉴얼을 만들어서 논의하고 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첫 업무회의에서 이처럼 말하며 “업종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일률적으로 오후 9시, 오후 10시까지 영업금지를 하는 규제 중심의 거리두기는 더 이상 수행하기 힘들다”며 “서울시에서 업종별, 업태별로 세분화된 맞춤형 매뉴얼을 만들어서 거리두기 효율성을 높이면서 자영업자 매출타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국본부가 본부서와 관련 있는 각종 단체들과 접촉을 시작해달라. 요식업협회, PC방협회 등 이해관계를 대변하는 단체들을 접촉해 업종별 매뉴얼을 빠른 시간 내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백신접종 속도가 국제 기준으로 볼 때 뒤떨어져 있다”며 “백신 수급이 매우 부족해서 비슷한 국력의 나라에 비해 가장 늦은 편”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일회용 진단키트 도입문제에 대해 중정이 적극적이지 않다”며 “일회용 진단키트 도입에 대한 장단점을 검토해달라”고 했다. 이어 “일회용 진단키트를 도입하면 셀프검사가 가능하고 검사량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다”며 “거리두기 개편과 함께 동시 시행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공공의사를 도입해 공공의료를 강화할 필요가 있는지 검토해달라”고도 했다. 오 시장은 “공공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것은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시민들을 위한 일이다”라며 “공공의료 강화 첫 걸음으로 공공의사 채용방식, 처우를 개선할 것이다. 보수를 민간병원에 준하는 수준으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