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조국을 왜 그렇게 지키려 했는지 이해할 수 없어"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4-08 18:33
"與 혁신 위해 '조국'과 '추윤' 짚고 가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조국 사태, 부동산 실책 등을 원인으로 지적하며 반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어제의 처참한 패배가 당이 환골탈태하고, 우리 민주당이 민생과 국민 통합에 제대로 된 성과를 낼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는 좋은 약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적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면서 민주당은 보수 진영에 압도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었는데 이토록 짧은 시간 만에 당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은 것"이라며 "제대로 된 성찰과 혁신을 위해서는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지금도 당이 조국 전 장관을 왜 그렇게 지키려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면서 "불법 여부를 떠나 조 전 장관이 자녀 교육에서 보여준 특권적 모습은 우리 사회 격차를 줄여나가는 것을 핵심 과제로 삼은 우리 당에서는 도저히 옹호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당심과 민심의 간극을 줄이고, 진정한 성찰과 혁신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조국 사태에서 당이 왜 그런 입장을 취했는지에 대한 설명과 그러한 국민적 분열을 야기한 주된 책임이 있는 사람의 진정성 있는 반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갈등도 짚고 가야 제대로 된 혁신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추 전 장관의 거친 언행과 절차를 지키지 않는 막무가내식 장관직 수행을 당에서 제지하지 못했다"면서 "윤 전 총장을 무리하게 쳐내려다 결국 대통령의 사과까지 이르게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검찰개혁을 하듯 부동산 문제에 당력을 집중하였다면 지금 부동산 문제가 이렇게 심각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민주당 정부에서 부동산 격차를 비롯해 우리 사회의 격차가 오히려 확대된 측면이 있다. 너무나 뼈아픈 대목이다"라고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