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역 근처 성매매집결지 주상복합단지로…최대 44층 건물도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4-08 18:19

[자료=서울시 제공]


서울 영등포역 앞 성매매집결지와 노후 공장·창고가 주상복합 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 예상으로는 최대 44층 주상복합 건물도 들어설 수 있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제4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영등포동4가 431-6번지 일대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안'이 수정 가결됐다.

이 지역은 영등포역 근처에 위치했음에도 112동 건축물 중 44.7%가 성매매관련시설로 구성돼 있다. 또한 낡은 공장·창고가 20.5%를 차지한다.

서울시는 "해당 구역은 노후‧불량한 건축물과 도심부적격 시설이 입지해 있다"며 "서울 3도심(한양도성, 강남, 영등포) 하나로써 중심지 기능의 향상과 토지의 합리적 이용이 요구되는 지역"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위원회는 고밀개발을 위해 높이는 150m, 최대 용적률을 700%로 결정하고, 직주근접 실현과 도심공동화 방지를 위해 주거용도를 도입할 수 있게 했다.

다만 이번계획안은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지침으로, 개발용도와 공공시설 부담계획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주민제안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실상 서울에 마지막으로 남아 있었던 성매매집결지가 정비되고, 영등포가 서울의 도심과 서남권의 중심으로 도약하는 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영등포동4가 431-6번지 일대. [사진=서울시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