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민주당, 출구조사 '참패' 결과에 일동 침묵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4-07 20:43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참패가 예상되는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접하고 무거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날 오후 7시30분경부터 민주당 당사 2층 대강당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김영배, 강선우, 홍익표, 신동근, 김태년 의원 등 캠프 관계자와 당직자 등이 속속 모였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아내가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해 자가격리 권고 대상이 돼 불참했다.

이들은 아무런 이야기를 나누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개표방송만 바라봤다. 출구조사 발표를 기다리는 10분 간은 두 손을 모은 채 묵묵히 TV 앞에서 대기했다.

오후 8시 15분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9%,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7.7%로 나왔다. 결과가 발표되자 당사에는 한순간 침묵이 흘렀다.

오 후보 소감이 생중계 되자 최고위원 및 지도부는 묵묵히 TV 화면만 바라봤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소감에도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다.

한편 박 후보는 자택에 머무르며 출구조사 발표 때 상황실에 나오지 않았다. 박 후보는 본격적인 개표 윤곽이 드러나면 메시지를 준비해 당사 상황실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