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음악 앱 ‘멜론’... 2위 유튜브 뮤직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3-31 08:20
스포티파이 42만명 이용... 7위에 올라
지난달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음원 스트리밍 앱은 ‘멜론’이었다.

31일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이 지난달 만 10세 이상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조사한 결과, 510만명이 멜론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튜브 뮤직이 261만명으로 2위를 기록했고, 지니뮤직(257만명), 플로(162만명), 바이브(87만명), 카카오뮤직(46만명) 순이었다. 지난달 한국에 론칭한 글로벌 음원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는 42만명이 이용했다.

유튜브 뮤직 이용자는 지난해 2월(122만명) 대비 114%나 늘었다.

멜론은 전 연령층에서 사용자가 가장 많았고, 유튜브 뮤직은 20대, 지니뮤직은 40대 이용자가 많았다.
 

[사진=와이즈앱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