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치받] 與 “오세훈, 거짓말 수습 불가”, 野 “오거돈 심판 선거”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3-30 15:02
여야, 재보선 앞두고 난타전 고조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난타전이 더 심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거짓말이 수습 불가한 상황이라고 지적했으며, 야당은 이번 선거가 전 시장들의 심판선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태년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아 이제는 수습이 불가능한 지경에 이른 오세훈 후보가 지역을 탓하며 본질 흐리기에 나섰다”며 “스스로 만든 거짓말 함정에 빠진 오 후보의 자업자득이다. 오 후보 자신이 측량현장에 있었는지는 이 사건의 본질이 아니라고 강변하는데, 그것이 본질”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 후보가 측량 현장에 있었다는 것은 내곡동 땅을 분명히 인지했다는 것으로, 이 사건의 본질이다. 애초 오 후보는 내곡동 땅의 위치와 존재도 모른다고 했다”며 “공직 출마 후보가 국민에게 거짓말한 것 만큼 중요한 검증사항이 어디있겠느냐.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에 대해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고 있는 것이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덧붙였다.

김 당대표 직무대행은 “그런데 애초에 이와 관련해 뭔가 감출 것이 없고 떳떳하다면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고 말했으면 됐을텐데 계속해서 처음부터 거짓말을 반복하고 무엇인가를 감추려고 한다”며 “좀 이상하지 않느냐. 무엇을 덮고 싶은 것이 있기 때문에 거짓말을 반복하면서 본질을 흐리고 있다. 오 후보가 내곡동 땅의 측량 현장에 있었다는 복수 증언까지 나온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토론회에서는 오 후보 처 일가가 내곡동 땅 보상금 36억원 외에 단독주택 농지 분양을 받았다고 나왔다”며 “오 후보의 처가 일가가 추가로 주택 용지를 분양 받았는지, 그 용지가 몇 평인지, 어떤 용도로 사용했는지에 대해서도 있는 그대로 밝혀졌다. 양심선언이 나오면 사퇴하겠다고 했던 것은 오후보다. 진실이 드러났으니 책임지고 약속대로 사퇴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 같은 주장을 무시하며 이번 선거는 심판의 선거라고 날을 세웠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신상필벌이라는 말이 있다. 잘하면 상을 주고 못하면 반드시 벌을 줘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번 부산시장 선거는 뭐니 뭐니 해도 민주당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심판의 선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김영춘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오명을 은폐하고자 재판일정까지도 선거 뒤로 미루는 꼼수를 자행하고 있다”며 “시민 자존심에는 아랑곳없이 이 사건이 시민들의 입에 오르내리지 않게 하는데만 급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이번 부산시장 선거 왜하죠'라고 스스로 상기하고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며 “정의로운 부산 시민들께서는 이번 선거의 본질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사례를 언급하며 “이해찬 전 의원이 (공직자 부동산 투기)윗물은 맑은데 아랫물은 흐리다고 했다”며 “김상조(전 청와대 정책실장)·김조원(전 정무수석)·노영민(전 정책실장)이 아랫물인가. 부산시민들께서 사전투표장에 모두 나가셔서 무능하고 오만한 정권을 심판해달라”고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