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보고서] 코로나 충격 회복하는 수도권…수출·생산 늘며 경기 '꿈틀'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3-30 12:00
한은 올 1분기 지역경제 보고서 '청신호' 감지 수도권, 반도체 글로벌 수요 확대 영향 받아 충청·호남·대경·강원권은 수출 증가폭 확연 고용지표 악화·집값 상승 등 난제 해결해야

[출처처=아주경제 미술팀]

국내 대다수 지역의 경기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서비스업의 부진이 지속됐지만, 수출이 본격적인 회복세를 띤 영향이 컸다. 이에 제조업 생산이 탄력을 받아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경기 반등을 이끌어냈다. 향후 전망도 나쁘지 않다. 제조업은 물론 서비스업 생산, 소비, 설비투자 등 다양한 지표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된다. 다만 고용수준의 경우, 전분기보다 악화되며 쉽게 개선되지 않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역경기, 수도권 중심으로 개선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역경제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지역 경기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분기보다 다소 개선됐다. 이를 이끈 건 ‘제조업 생산’이다.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및 대경권이 소폭 증가했고, 동남권 및 강원권은 보합세를 보였다.

수도권의 경우, 반도체의 글로벌 수요가 확대된 영향이 컸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수요가 견조한 가운데, 북미 데이터센터 업체들의 서버투자가 재개되면서 거래량이 늘었다. 기계장비도 중국시장 인프라 투자 확대 등에 따라 판매량이 커졌다. 충청권 역시 재택근무·온라인 교육용 PC 등으로 반도체 수요가 늘었고, 석유화학 및 의약품도 글로벌 수요 호조에 생산량이 늘었다. 호남권은 조선이 액화천연가스(LNG)선 등을 중심으로 신규 수주가 확대됐다.

여기엔 수출 호조가 영향을 미쳤다. 수출은 대부분 권역에서 확연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충청권, 호남권, 대경권, 강원권에서 증가폭이 컸다. 반도체 및 전기차 배터리, 스마트폰 부품 수요 확대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제주권이 소폭 증가했고, 그 외 지역은 보합 또는 감소를 보였다. 제주의 경우, 2월 들어 내국인 관광객수가 증가 전환하면서 숙박업, 도소매업, 렌터카업 등 관광 서비스를 중심으로 증가했다. 나머지 지역은 집합 제한을 비롯한 외부활동 위축으로 부진한 양상을 지속했다.

소비는 수도권이 소폭 늘었고, 나머지 권역은 보합 수준을 보였다. 설비투자는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및 대경권이 소폭 증가했고, 나머지 권역은 전분기 수준에 머물렀다. 건설투자는 대부분 권역이 전 분기에 비해 소폭 감소했다.

향후 전망은 나쁘지 않다. 수출 호조에 힘입어 제조업 생산, 설비투자 등이 회복흐름을 유지하고 서비스업 생산 등도 부진이 완화되면서 대체로 완만한 개선세를 보일 전망이다. 건설투자도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증액 등에 힘입어 공공 부문 중심의 증가세가 예상된다. 다만 코로나19 전개 양상, 백신 접종 상황 등에 따라 전망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한다.

◆고용지표, 집값은 여전한 골칫거리

그러나 고용지표가 계속해서 악화되고 있는 건 문제다. 1~2월 중 취업자수(월평균)는 전년 동기 대비 72만7000명이나 줄었다. 작년 4분기(44만1000명)와 비교해봐도,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 감소폭 확대는 전지역에 걸쳐 나타났다. 특히 사업·개인·공공서비스를 중심으로 한 서비스업의 감소폭이 커졌다. 임금근로자는 임시근로자를 중심으로, 비임금근로자는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각각 감소폭이 확대됐다.

집값의 오름세도 좀처럼 잡힐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1~2월 중 주택매매가격(월평균)은 대부분의 권역이 상승세를 지속했고, 제주권도 상승 전환했다. 특히 수도권, 충청권, 대경권 및 강원권의 상승폭이 확대됐다. 이 중 수도권의 경우, 주택매매 및 전세가격이 전분기보다 각각 0.99%, 0.7%씩 올랐다.

지역경제 상황이 가장 심각한 곳은 ‘인천’이다. 공항 및 항만 여객수 감소에 따라 경영환경이 크게 악화됐다. 올 1~2월 중 인천공항 여객수는 38만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96.1%나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이로 인해 인천지역 공항 및 항만에 입점한 업체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공항에 집중된 면세점 매출 감소폭도 작년 1분기 –41.5%에서 4분기 –95.8%까지 커졌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