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신작 출시 지연·인건비 증가 실적에 부정적…목표가 '하향'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3-25 08:29

[사진=아주경제 DB]


삼성증권은 25일 엔씨소프트에 대해 신작 출시 지연과 인건비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 추정치가 기존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해 목표 주가를 기존 140만원에서 120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엔씨소프트의 신작 '트릭스터M' 출시가 연기되고 전 직원에 대한 연봉 인상으로 올해 매출과 비용에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를 기존 1조6583억원에서 1조3901억원으로 16.2% 줄였다.

오 연구원은 "올해 개발비를 포함한 인건비는 약 94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0% 가량 증가할 전망"이라며 "연봉 인상과 특별 인센티브 지급은 단기 실적에 부담 요인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우수 인재 유치와 유지 관점에서 회사 경쟁력 강화에 긍정적이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특히 확률형 아이템 규제와 '리니지M' 불매 운동이 실적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오 연구원은 "리니지M 문양 업데이트 롤백으로 피해를 입은 일부 유저로부터 촉발된 불매 운동이 지속되며 투자자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롤백 이슈로 피해를 입은 이용자와 불매 운동을 벌이는 이용자는 전체 이용자의 일부에 불과하고 불매 운동 이후 트래픽은 지난 분기 대비 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엔씨소프트에서 적극적으로 피해 보상을 진행 중인 만큼 불매 운동이 매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 연구원은 '리지니2M'의 글로벌 출시와 '블레이드앤소울2' 출시 등의 신작 모멘텀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올해 리니지2M 해외와 블레이드앤소울2 국내, 내년 '프로젝트 TL'과 '아이온2'로 이어지는 신작 출시에 따른 지속적 이익 성장 스토리는 여전히 유효한 만큼 추가적인 주가 상승 여력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