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 자원 재활용해 용돈 번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3-21 09:50
충남 아산 아산1·2캠퍼스 내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 설치...현금 환급도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은 사내에서 자원 재활용을 통해 소소하게 용돈을 버는 재미를 느낄 수 있게 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충남 아산1·2캠퍼스 내 직원들의 이동이 잦은 건물 로비 입구 등 11개 장소에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을 설치하고 이용 확대를 위해 사내 홍보를 전개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은 투입구에 캔이나 페트병을 넣으면 내장된 카메라가 이를 인식해 종류별로 자동 분류한다. 이용자가 사용 실적에 따라 마일리지를 쌓을 수 있고, 2000포인트 이상이면 현금으로 환급도 가능하다.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올해 지속가능경영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며 물·자원 재활용에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제조 과정에서 사용한 물을 자체 정수시설을 거쳐 공정 용수로 재이용하는 사업도 진행 중이다. 폐수처리장에서 처리한 물을 초미세막 여과 기술을 활용해 재정화한 뒤 산업단지 원수로 활용한다.

충남도와의 협약을 통해 수원이 부족한 하천의 수질을 개선하고 부족한 용수로 재활용하기 위해 하루 2만톤(t)의 방류수를 이송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업장 내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2019년 글로벌 인증 업체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부문 '골드(Gold)' 등급, 지난해에는 최우수 등급인 '플래티넘(Platinum)'을 획득했다.

이재열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상무는 “사회적으로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이제는 일반 소비자뿐만 아니라 기업들도 보다 적극적으로 자원 재활용 문제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우리 회사도 폐기물 재활용을 위해 더욱 더 적극적인 노력들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