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中 일관되게 약속 어겨...반민주주의 대항해야"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3-18 13:11
美, 2+2회의 통해 동맹국 공통 접근 강조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 장관 회의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왼쪽부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오른쪽은 서욱 국방부 장관.[사진=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8일 "중국이 약속을 일관되게 어겨왔다"고 비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한미 외교·국방장관이 참여한 '2+2회의' 직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중국이 약속을 일관되게 어겼음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으며, 중국의 공격적이고 권위적인 행동이 인도태평양 지역 안전 어떤 어려움을 낳고 있는지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행동 때문에 우리 동맹들간 공통된 접근법을 취하는 게 더 중요해졌다"며 "이런 시기일수록 중국의 반민주주의적 행동에 대항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과의 조율을 통해 완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는 한국, 일본 등 기타 핵심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대북 정책 검토를 완성할 계획"이라며 "이 과정에서 압박 옵션과 향후 외교적 옵션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정책의 목표는 분명하다"며 "우리는 북한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으며 미국과 우리 동맹에게 광범위한 위기를 줄이고 북한 주민들을 포함한 모든 한국인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게 목표"라며 "북한 주민들은 압제적 정권 밑에서 광범위하고 체계적인 유린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중국의 역할과 관련, "중국은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을 설득해 비핵화할 수 있다. 북한과 독특한 관계 갖고 있는 게 중국"이라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