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4‧7재보선] 김종인, 부인 저격한 안철수 향해 “정신 이상한 사람 같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18 11:18
“단일화 한쪽에서 일방적으로 주장하면 안 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자신의 부인 김미경 이화여대 명예교수를 저격한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그 사람은 내가 봤을 때 정신이 좀 이상한 사람 같다”라고 말했다. 단일화를 둘러싼 양측의 감정싸움이 점차 격해지는 양상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앞서 안 후보는 전날 자신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김 위원장 부인과 동명이인)에 대한 ‘상황제론’에 대한 반박 차원으로 “김 위원장 사모님이 제 아내와 이름이 같다. 정치적 영향력에 대한 얘기도 여의도에 퍼져 있다”며 “그 분과 착각하신 것 아닌가 그렇게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단일화 협상과 관련, “어느 한쪽에서 일방적으로 주장하면 협상이란 걸 할 필요가 없다”며 “통상적으로 여론조사 기관이 하는 방식으로 하면 되지, 일방의 이익을 위해 어떻게 하자고 단일화를 압박하면 되겠느냐”고 했다. 다만 “단일화를 계속 시도한다는 것은 맞다. 시간은 다소 걸릴지 모르지만”이라고 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