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사진=연합뉴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6일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가 2주간 일평균 370여명으로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계절은 봄이 됐지만 방역상황은 여전히 살얼음판”이라고 진단했다.

권덕철 1차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주 75% 수준이던 수도권 방역 비중이 80%에 육박했다며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사업장의 집단감염에 우려를 나타냈다.

권 1차장은 “2월 중순 남양주 공장에서 시작된 외국인 노동자 집단발생이 양주, 동두천, 연천으로 확산하고 있으며, 포천, 고양, 안산, 이천에서도 사업장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하며, “‘3밀(밀접·밀집·밀폐)’ 작업장에서 일하거나 기숙사에서 공동 생활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은 언어 문제로 방역수칙을 잘 모르고 있거나 대부분 일용직으로 일자리를 찾아다니는 특성이 있다. 이런 특성으로 방역현장에서는 역학조사 등에 많은 애로를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대책을 설명하고 일반인의 방역수칙 준수를 촉구했다.

권 1차장은 “지난 겨울 ‘3차 유행’의 파고를 가까스로 넘고 이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시점에서 외국인 노동자들이 새로운 감염 확산의 고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피력하면서, “불법 체류 상태일지라도 연락처만으로 비자 없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했다. (또) 수도권을 중심으로 1만2000여개 외국인 다수 고용 작업장에 대해 방역 점검을 하고, 외국인 주요 밀집 지역 20여개 소의 임시검사소를 확대 설치해 선제적인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주말에 사람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대형 쇼핑물과 관광지 등에 대해서도 방역수칙이 잘 지켜지는지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