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현대서울, 주말 차량 2부제…매장 동시이용 고객수 30% 줄인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3-05 18:31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 발표
현대백화점이 5일 서울 여의도에 개점한 '더현대서울'에서 주말 차량 2부제를 자율 시행하고, 사람이 많이 몰리는 매장의 동시 이용 가능 고객 수를 30% 줄이고 사전예약시스템을 운영해 매장 앞 줄서기를 줄인다고 발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지난달 26일 정식 개점 이후 수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데 따른 조치다.

개점 후 첫 주말인 지난달 27일 더현대서울 '언커먼스토어'를 구경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 있다. [사진=서민지 기자]

더현대서울은 3월 한 달간 한시적으로 주말 짝수일(6, 14, 20, 28일)에는 번호판 끝 번호가 짝수인 차량, 주말 홀수일(7, 13, 21, 27일)에는 번호판 끝 번호가 홀수인 차량 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다. 다만, 고객 자율성을 유도하는 정책이며, 강제성은 없다.

현대백화점카드 회원에게 제공되는 더현대서울 무료 주차 혜택도 3월 주말에 한시적으로 중단한다. 현대백화점은 이런 내용을 담은 문자메시지를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 회원들에게 보내고 홈페이지에도 공지해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주말 여의도역과 여의나루역 등 더현대서울 인근 지하철역과 지하철 연결 지하보도 등 출입구에 매장 혼잡 정도를 알리는 안내판도 설치한다. 고객용 승강기 탑승 정원은 현재 24명에서 15명으로 줄이고 실내 환기 횟수도 시간당 6회에서 12회로 늘릴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대규모 판촉 행사나 이벤트를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