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야구단 이름 'SSG 랜더스' 확정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3-05 17:01
팀, 팬, 지역 '야구로 하나 되는 공동체' 조성
신세계그룹 야구단이 5일 팀명을 'SSG 랜더스(LANDERS)'로 확정했다.

랜더스(LANDERS)는 인천을 상징하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처럼, 인천하면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인천의 상징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은 팀명이다.

인천은 비행기나 배를 타고 대한민국에 첫발을 내디딜(Landing) 때 처음 마주하게 되는 관문 도시이며, 대한민국에 야구가 처음 상륙한(Landing) 도시이기도 하다. 랜더스라는 이름에는 신세계가 선보이는 새로운 야구 문화를 인천에 상륙(Landing)시키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다.

5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구장에 신세계 로고가 부착된 야구단 버스가 주차돼 있다. SK와이번스는 신세계에 인수되면서 이날 21년 구단 역사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신세계그룹은 내부 논의 과정에서 인천 지역의 특색을 잘 살릴 수 있을지, 인천을 대표할 수 있을지 여부를 팀명 결정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다.

SSG 랜더스로 팀명을 확정한 만큼 로고, 엠블럼, 유니폼 제작에도 박차를 가해 정규 시즌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팀 이름을 정할 때 인천을 대표할 수 있고, 인천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데 우선점을 뒀다"면서 "앞으로 신세계그룹은 랜더스를 중심으로 팀과 팬, 지역이 야구로 하나되는 공동체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SSG 랜더스는 같은 날 한국야구위원회(KBO) 구단주 총회로부터 회원자격을 공식 승인받았다.

KBO는 "서면으로 구단주 총회를 진행하고 신세계의 회원자격 양수도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KBO는 지난 2일 이사회를 열고 SK 와이번스와 신세계의 구단 회원자격 양수도 승인 신청에 대해 심의하고 신세계의 구단 운영 계획서 등을 검토 후 총회에 상정했다.

KBO는 "신세계가 KBO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할 새로운 동반자가 됐다"며 "관심을 모았던 가입금은 구단 가치 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60억원으로 의결됐다"고 밝혔다.

가입금은 KBO 규약 제 9조에 따라 이사회에서 함께 심의 후 총회에 상정됐다. KBO는 "과거 사례와 비교 검토, 구단 가치 변화, 리그 확장 및 관중 수 변화 등을 면밀히 살핀 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