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K 회복모델 19조 5000억원 추경으로 뒷받침 할것"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3-05 15:13
민생과 고용위기 해결도 동시 추진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19조5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시정연설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국회서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치고 피해계층의 고통을 이른 시일 내 해결할 것을 다짐했다. 아울러 추경안이 피해계층의 '민생 백신'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IMF 경제위기 이후 양극화가 심화됐듯이 코로나를 극복한 뒤에도 코로나가 남긴 후유증은 오랫동안 우리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라며 "이제는 K-방역에 더해 ‘K-회복’의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 이번 추경안으로 뒷받침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총 19조 5000억원 규모의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마련했다"며 "네 차례의 코로나 지원대책 중 가장 큰 규모다"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가 설명한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은 지난 3차 대책보다 지원대상을 약 200만명 이상 늘려 총 690만명을 대상으로 했다. 크게 3가지 내용으로 △자영업자·소상공인 긴급 피해지원금 8조1000억원 △긴급고용대책 2조8000억원 △전 국민 무상 백신 접종 4조1000억원 등이다.

정 총리는 "지난해 네 차례 추경과 올해 확장재정으로 재정여건이 어렵지만 지금과 같은 초유의 위기 상황에서는 민생이 최우선이다"라며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K-회복’을 이루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라며 "코로나19 극복과 도약을 위한 희망의 길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