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차관 지명자 "북핵 위협 완화 위해 대북제재 계속"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3-05 10:03
군사위 인준청문회서 언급...긴급 대처 사안 평가

콜린 칼 미국 국방부 정책 차관 지명자. [사진=연합뉴스]

콜린 칼 미국 국방부 정책 차관 지명자가 북한의 핵 확산 위협은 미국이 긴급히 대처해야 할 사안이라며 대북제재 필요성을 언급했다. 

4일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칼 정책담당 차관 지명자는 이날 상원 군사위 인준청문회에서 '바락 오바마 전(前) 대통령 시절의 대북 전략적 인내 정책이 여전히 적용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북한이 제기하는 핵확산을 경감시키기 위해 계속 강력한 제재 이행을 추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에 대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위협을 강화하고 있다"며 "긴급히 대처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칼 지명자는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고 이를 억지하기 위해 역내 전력과 자산을 잘 갖추고 있다는 점을 보장하고, 강력한 방위와 억지 태세를 유지하는 게 미 국방부의 역할"이라며 "미국은 유리한 입장에서 북한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칼 지명자는 동맹국과의 협력도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에서 북한의 공격을 억지하고 저지 실패에 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응 가능하도록 '파이트 투나잇(Fight Tonight·당장 싸울 수 있는 태세)' 대비를 유지해야 한다"라며 "미군이 동북아에서 강력한 억지력과 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것을 갖추고, 역내 동맹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사시 북한 내 대량살상무기(WMD) 확보 방안에 대해서는 "비상시 추가 확산을 막고자 핵과 WMD 위치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국방부는 유사시 북한 내 WMD와 미사일 위협을 줄일 수 있는 능력을 향상하고 한국과 협력해 해당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칼 지명자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조 바이든 부통령의 안보보좌관을 지낸 인사다. 앞서 동맹 중시와 함께 대북 문제에서 다자 조율, 평화적 해법을 강조해 온 인물로 평가받았다. 그는 인준되면 미 국방부 내 서열 3위에 오르게 된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