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와르르'…국제관광시장 회복 '첫 걸음' 뗐다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3-04 00:00
인천국제공항서 '국제관광시장 회복 준비 TF' 출범회의

3일 인천국제공항을 찾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코로나19에 무너진 국제관광시장을 회복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문체부는 국제관광시장 회복을 준비하기 위한 특별전담반(TF)을 구성하고 지난 3일 오후 2시 인천국제공항 제2합동청사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앞서 황희 장관은 취임 직후 관광업계와 가진 첫 간담회에서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활성화를 통한 해외여행 교류 재개를 해법으로 제시하고, 이를 위해 TF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이날은 황 장관을 비롯해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한국여행업협회, 한국호텔협회 등 관광업계와 국토교통부,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등 항공 관계자, 관광‧의료 전문가 등이 두루 참석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국제관광 재개 동향과 대응 방안’을 주제로 코로나19의 국제관광 영향, 주요 국가별 관광 재개 동향 및 비격리 여행권역(트래블 버블), 백신여권 등 관련 현황과 국제관광 재개 방향 등을 발표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안심 방한관광 등 비격리 여행권역 추진 방향’을 주제로 비격리 여행권역 관련 각국 동향,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안심 방한관광상품(안) 및 추진 방안 등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앞으로 특별전담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방역 신뢰 국가와의 ‘비격리 여행권역’ 추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상품 등 여행상품을 다양화하고 국제관광시장 회복을 위한 여러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할 예정이다.

문체부와 관계기관, 관광업계, 전문가 등은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매달 1~2회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관광업계와 국제관광시장 회복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기로 입을 모았다.

황 장관은 “방한관광시장을 조속히 회복시키고, 코로나 이후 변화된 국제관광시장에서의 미래수요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한 상황에서 TF를 통해 논의를 구체화하고 실행력 있는 방안을 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특별전담반이 관광업계에 희망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회의에서 논의한 내용을 조속히 추진해 국제관광시장이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