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 진태현 겪은 계류유산...'유산 1회 경험' 전체 여성 15~20% 달해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3-02 08:53

[사진=SBS방송화면캡처]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방송에 출연해 계류유산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결혼 연령이 점차 높아지면서 유산을 겪은 여성 또한 점점 많아지고 있다.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유산 1회를 경험한 여성은 전체 중 15~20%에 이를 정도로 높다. 

계류유산은 임신이 되고 초음파에서 아기집도 보이나 발달과정에서 태아가 보이지 않는 경우 혹은 임신 초기(20주까지)에 사망한 태아가 유산을 일으키지 않고 자궁 내에 잔류하는 경우를 말한다. 

계류유산 등 자연유산은 80%가 임신 첫 12주 이내에 일어나며 염색체 이상이 초기 유산의 50%에 달한다. 부모의 나이가 많을수록 유산 빈도가 높아지며 만삭 분만 후 3개월 내 임신한 경우도 자주 유산을 겪게 된다. 

대부분 무증상이거나 소량의 출혈이 발생한다.

특별한 예방법도 없다. 당뇨나 그 외 모체 질환이 있는 경우는 임신 전에 질환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엽산이 특별한 유산 예방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몇 가지 기형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으니 임신 계획 단계부터 엽산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사망한 태아가 자궁 내 장기간 잔류할 경우 심한 응고장애가 일어날 수 있어 소파수술을 해야 한다. 소파수술을 통해 자궁을 깨끗이 청소해야 하며, 혈액응고장애로 인해 출혈이 심할 경우 혈액 제제 및 피브리노겐 등을 투여하게 된다. 

한편,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박시은은 "작년에 아이를 갖겠다고 말했다. 11월에 임신을 했고 12월 초에 알았다. 그런데 12월 말에 계류유산인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고, 1월에 아쉽지만 유산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진태현은 "누구의 잘못도 아니다. 근데 뭐라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이 올라오더라"라며 눈물을 흘렸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