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확 깨버린 이나은...과거 도대체 뭐라했길래?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3-01 11:20

[사진=이나은 인스타그램 & 온라인 커뮤니티]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를 왕따 시켰다는 이나은의 과거 발언이 올라와 실망했다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013년 이나은이 SNS에 올린 것이라고 주장이 나온 댓글이 캡처돼 공개됐다. 

캡처된 사진에는 이나은의 친구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너 말고 여자애들 하하하하하'라고 말하자, 이나은은 "너도 고영욱한테 성폭행당하고 싶어?"라고 반문하는 글을 올렸다. 

이나은이 언급한 고영욱은 과거 5차례에 걸쳐 미성년자 3명을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선고를 받은 연예인이다.

이어 카카오스토리에 이나은은 "XX 싫어. 한 번만 더하면 쌍욕 할 거. 아빠한테 하라고 해야지. XX놈"이라며 욕설 가득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 에이프릴 전 멤버들은 전 멤버 이현주를 왕따 시킨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다. 

이 논란에 대해 이현주 지인은 "멤버 중 일부만 괴롭혔다는 오해가 있어 글을 쓴다. 당시 에이프릴 모든 멤버가 현주를 왕따 시켰고, 방관자는 없었다(채경, 레이첼 제외)"라고 적었다. 

이밖에 이 지인은 이현주가 할머니한테 받은 텀블러에 이나은이 청국장을 넣어놓고 사과도 없이 몇 개월 방치했으며, 이나은이 이현주 운동화를 훔치고 자기가 산 거라고 우겼는데 신발에 적어놓은 이름 보여주니 그냥 가져가라 하면서 사과를 하지 않았다는 등 이현주가 당한 괴롭힘에 대해 설명했다. 

이현주 남동생 역시 "누나가 연기를 하고 싶어 팀을 탈퇴했다고 하는데 사실이 아니다.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고, 그로 인해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고 주장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