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지 말라고?"…PC방서 흉기 휘두른 고교생 집행유예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2-27 15:5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PC방에서 담배를 피우지 못하게 하고, 청소년이용제한 시간에 입장을 저지당하자 흉기를 휘두른 고교생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특수상해 미수 및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A(19)군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20일 A군은 충북 증평군의 한 PC방에서 담배를 피우던 중 주인 112에 "PC방 사장이 욕을 하는데 집에서 칼을 가져와 죽여도 되느냐"고 신고했다.

이후 그는 카운터에 있던 종업원 B(24)씨의 손목을 커터칼로 찌르려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이틀 뒤 또다시 해당 PC방을 찾은 A군은 청소년이용제한 시간에 걸려 입장을 저지당하자 흉기를 꺼내 들고 "찌르고 싶지 않다"며 종업원 C(46)씨를 협박했다.

고 판사는 판결문에서 "사람에게 칼을 휘두른 죄질이 무겁지만, 피고인이 우울증과 분노조절장애 등에 대한 치료가 필요한 점,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