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기대 물거품…KATA 질의에 중대본 "14일 자가격리 완화 어렵다"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2-27 10:37
KATA, 자가격리 14일 관련 서면질의...중대본 "최대잠복기 14일" 이견 없어

[사진=연합뉴스]

"문체부 장관은 트래블버블 등 논의를 약속했는데, 정작 중대본은 자가격리 완화가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관광당국과 방역당국조차 손발이 안 맞는 상황에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여행업에 종사하는 대표 A씨가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업계와 가진 간담회에서 관광수요 회복 전담조직을 가동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한 것에 기대감을 드러낸 업계는 방역당국의 답변에 또다시 좌절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해외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 방역지침을 두고 여행업계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1년 넘게 계속되는 코로나 상황에서 14일 자가격리 방침을 완화하지 않으면 여행업계는 고사(枯死)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27일 한국여행업협회(KATA, 회장 오창희)에 따르면, KATA는 이달 초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14일 시행 관련 4가지 질문을 담은 질의서를 보냈다. 협회가 질의한 내용은 △자가격리 기간에 대한 과학적 근거 △해외입국자 검사 중 확진자 비율 △14일 격리 중 발생한 확진자의 평균 잠복기 △자가격리 기간 조정 계획 등이다. 

업계는 그동안 고사 직전에 처한 업계 회복을 위해 방역 안전국 간 '트래블버블' 구축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그리고 그 전제로 '자가격리 14일 완화'를 촉구해왔다. 14일 자가격리 조건이 지속하면 해외여행이 재개돼도 총 28일간의 자가격리가 필요한 만큼 현실적으로 여행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대본이 전해온 답변서에 여행업계는 또다시 좌절했다.

중대본은 '감염병예방법'과 WHO,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를 근거로 들며 "'감염병 병원체 등 위험요인에 마지막으로 노출된 날부터 최대 잠복기가 끝나는 날까지 한다'로 명시돼 있고, WHO와 미국 CDC, 그리고 대부분 국가가 코로나19 최대 잠복기를 14일로 인정하고 있다"며 사실상 완화 불가 입장을 전했다. 

중대본이 전달한 답변서를 보면 팬데믹이 본격화한 지난해 4월 이후 해외 입국자 중 확진자는 1900명으로 총 검사 건수(10만4829건) 중 1.8% 수준. 다만 검사자 중 내·외국인의 비율은 따로 정보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자가격리 중 확진자의 평균 잠복기나 격리 기간별 발생 현황에 대한 데이터도 따로 없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등에 따라 2주 자가격리 기간을 조정할 계획은 없다"며 기존 방침을 고수했다. 

여행업계의 불만은 고조됐다. 최근 황희 장관 취임 후 관광 회복 전담조직(TF)을 운영하고, 신속PCR(유전자증폭) 검사 도입 등 제한적 여행교류 재개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것과는 상반되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관광당국과 방역당국이 손발이 맞지 않는다. 우리는 언제까지 기다리기만 해야 하냐. 어려움에 처한 업계의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았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여행업 생존 비대위는 오는 3월 2일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으로 가 자가 격리 14일 기준 완화의 과학적·합리적 기준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포함한 대정부를 향한 4가지 추가 요구사항을 발표한다는 입장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