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코스피, 기관 외국인 매매공방에 '혼조'… 9.66p 내린 3070.09 마감

양성모 기자입력 : 2021-02-23 15:45

[사진=아주경제DB]


코스피지수가 소폭 하락 마감했다. 개인과 기관의 순매수에도 5거래일연속 순매도에 나선 외국인들이 하락장을 주도했다.

2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9.66포인트(-0.31%) 하락한 3070.09로 장을 마쳤다. 이날 개인과 기관은 각각 788억원, 3004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은 3779억원을 순매도 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대비 10.49포인트(0.34%) 내린 3069.26에 출발한 뒤 장 초반 하락폭을 키웠다. 초반 부진은 전날 뉴욕증시가 미국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기술주 급락 영향으로 외국인들이 이탈한 게 이유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장중 한때 1.39% 부근까지 치솟은 바 있다. 하지만 오후 들어 개인들의 매수세가 이어졌고 연기금도 한때 순매수로 전환하면서 3080선을 회복하기도 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전일 나스닥이 금리 상승과 주요 테마주들 급락으로 2.5% 약세를 보이자 하락 출발했고 이런 가운데 인민은행의 유동성 흡수가 없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낙폭을 축소했다”며 “글로벌 주요 투자은행들은 반도체 부족현상이 장기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들을 발표하자 관련 종목이 강세를 보인 점도 낙폭 축소 요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삼성전자를 비롯해 일부 종목을 중심으로 외국인들의 매도물량이 유입되면서 지수는 하락세로 돌아선 뒤 3070선에서 장을 마쳤다.

업종별로 의약품(-2.94%), 기계(-1.89%), 변동성지수(-1.74%), 종이목재(-1.22%), 증권(-1.07%), 의료정밀(-1.04%)은 하락했고 섬유의복(4.54%), 철강금속(2.64%), 운수장비(0.6%), 유통업(0.5%)은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삼성전자가 0.24% 내렸고 ,LG화학(-3.38%), 삼성바이오로직스(-2.56%), 삼성SDI(-3.92%), 카카오(-0.71%), 셀트리온(-4.36%) 등이 하락했다. 반면 SK하이닉스는 1.47% 올랐고, 네이버와 현대차도 각각 1.03%, 1.24%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17.69포인트(-1.85%) 내린 936.6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개인이 1240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91억원, 440억원을 순매도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