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하이트진로도 '상표띠' 뗀 생수 출시한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2-23 14:00
10개 업체, 상반기 상표띠 없는 투명페트병 출시 연간 출시되는 먹는샘물 제품 중 20% 이상 전환 목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코카콜라·하이트진로 등 10개 먹는샘물 제조업체가 올해 상반기 내로 상표띠(라벨) 없는 투명페트병 사용을 약속했다. 또 올해 말까지 출시되는 먹는샘물 제품 20% 이상을 해당 제품으로 전환하는 목표도 세웠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농심, 동원에프엔비, 로터스, 롯데칠성음료, 산수음료, 스파클,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코카콜라음료, 풀무원샘물, 하이트진로음료와 상표띠 없는 투명페트병 사용'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12월 4일 먹는샘물 용기의 자원순환 촉진을 위해 '상표띠가 없는 먹는샘물(소포장제품)'과 '병마개에 상표띠가 부착된 먹는샘물(낱개 제품)'의 생산·판매 허용과 연계해 추진됐다. 

현재 상표띠 없는 먹는샘물은 롯데칠성음료의 '아이시스에코', 스파클주식회사의 '스파클', 로터스의 '순창샘물', 한국수자원공사의 '케이워터' 등 4개뿐이다. 앞으로 무라벨 투명페트가 확산할 전망이다. 

이날 협약을 맺은 10개 먹는샘물 제조업체의 생산량은 총 7만8000톤으로, 전체 먹는샘물 생산량 점유율 74%를 차지한다.

상표띠 없는 투명페트병 먹는샘물 제품은 묶음 포장용으로 우선 출시된다. 향후 개별포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들 업체는 올해 말까지 상표띠 없는 페트병을 2만톤 이상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이는 시중에 출시되는 먹는샘물 페트병 생산량 10만4000톤의 20% 수준이다.

환경부는 상표띠 없는 투명페트병의 생산이 확대될 수 있도록 유인책을 마련하는 등 제도적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상표띠 없는 투명페트병에 대해 2019년 12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재활용 용이성 평가에서 ‘재활용 최우수’ 등급을 부여할 방침이다. 

최우수 등급은 페트병에 △상표띠 미사용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은 물에 뜨는(비중 1미만) 상표띠 사용 △접착제를 0.5% 미만으로 도포한 물에 뜨는 상표띠 사용 등을 충족해야 받는다.

재활용 최우수 등급 평가를 받은 제품은 제품 표면에 이를 표시할 수 있으며, 생산자책임재활용 분담금을 최대 50%까지 줄여준다.

환경부는 아울러 먹는샘물 용기 플라스틱 사용량을 20~30%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먹는샘물의 용기를 얇게 만들고 내부에 공기 대신 질소를 충전하는 방식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상표띠 없는 페트병은 지난해 12월 24일 발표한 생활폐기물 탈플라스틱 대책의 핵심 내용인 플라스틱 감량과 재활용 촉진에 적합한 제품"이라며 "상표띠 없는 페트병이 전 세계적으로 대한민국 친환경 포장재를 대표하는 하나의 상징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