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홍콩금융관리국 홈페이지]


위웨이원(余偉文) 홍콩금융관리국(HKMA) 총재는 8일, HKMA의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홍콩에 자금이 계속 유입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최근 들어 제기되고 있는 자금유출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켰다.

위 총재는 지난해 미국 달러에 대한 홍콩 달러 강세가 이어졌다고 지적하며, 환율이 미국 달러와의 페그제 허용변동폭(1달러=7.75~7.85HK달러)의 상한인 7.75HK달러에 육박했기 때문에, 지난해 4월 이후 환율시장에 85회 개입했다고 밝혔다. 달러 매입 금액은 2010년 이후 최고인 500억달러(약 5조 2700억엔)에 달했다고 한다.

아울러 은행예금이 2019년에 전년 대비 2.9%, 2020년에 5.4% 각각 늘었다는 점을 꼽으며, "가령 자금유출이 이어지고 있다면, 달러에 대한 환율은 하락하고, 은행예금도 감소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금융기관의 홍콩 철수 움직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헤지펀드나 자산운용사, 은행은 다양한 사업상의 이유로 진출, 철수하기 마련"이라면서, 동시에 새롭게 홍콩에 진출하는 금융기관도 있으며, "진출과 철수는 어느 국제금융센터에서도 흔히 일어나는 움직임"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