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어의 날’이라 더 큰 의미…58년 전 만든 수어교제 문화재 등록예고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2-03 10:20
1963년 서울농아학교 교장·교사들이 수어를 체계화한 한글교재


‘한국수어교재’ <수화> [사진=문화재청 제공]

 
제1회 ‘한국수어의 날’에 의미 있는 문화재가 등록 예고돼 눈길을 끈다.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3일 “제1회 ’한국수어의 날’을 맞아 ‘한국수어교재’ <수화>를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수화>는 1963년 서울농아학교(現국립서울농학교)의 교장과 교사들이 수어를 체계화하고 한글로 설명한 교재로, 문법적·인위적 수어가 아닌 농인들이 자주 사용하는 관용적인 수어를 정리한 내용이라 의미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한국 청각장애인들의 언어생활을 기록했다는 점과 이들이 교육·사회 등 각종 영역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이바지했다는 점 등에서 사회·역사적 가치와 희귀성이 높아 문화재 가치가 크다”고 전했다.

한편, 1910년대 실시된 토지조사와 관련된 유물인 '고성 구 간성기선점 반석'과 연희전문학교의 언더우드 교장이 건립했던 주택인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가기념관’을 같이 문화재로 등록 예고하고, 예고기간을 마친 일제강점기 당시 불교 관련 서적인 <대각교의식(大覺敎儀式)>은 문화재로 등록한다.

'한국수어의 날'은 농인들의 공용어로서 한국수어의 사용 권리를 신장하고 한국수어에 대한 국민 인식을 고취하기 위해 2월 3일로 지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수어의 날을 기념해 오는 7일까지 한국수어 주간을 운영한다.

국립국어원은 3일 개편된 온라인 한국수어사전을 공개하고, 국립장애인도서관은 '내가 사랑한, 내가 사랑할 수어 표현!'을 주제로 그림엽서와 동영상을 공모한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