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행복도시, 체육관·경찰서·아트센터 등 6개 공공건축물 준공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1-27 10:16
문화·복지 수요 충족 및 세무·치안 서비스 대폭 개선 기대

2021년 준공 공공건축물 현황[사진=행복청 제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올해 정부세종청사 체육관과 아트센터 등 6개 공공건축물 건립사업을 완료한다고 27일 밝혔다.

행복청은 정부세종청사의 부족한 문화·체육·주차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2014년부터 복합편의시설 건립공사를 추진해 왔다.

정부세종청사 체육관은 2014년부터 총 1289억원을 투입해 세종시 어진동 552의 1만6064㎡ 부지에 연면적 3만6107㎡ 규모로 건립 중이다. 올해 7월 준공해 하반기에 운영을 시작한다.

행복도시 최초로 돔구조로 설계·시공됐으며, 수영장과 실내풋살장, 다목적 스포츠실 등 생활체육시설과 이벤트마당 등이 들어선다.

오페라, 뮤지컬 등 각종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아트센터는 올 5월 준공 후 연말에 개관한다. 아트센터가 문을 열면 세종시민들이 오페라,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의 복합공연을 즐길 수 있게 된다.

4월에는 반곡동(4-1생활권)과 해밀동(6-4생활권)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준공된다. 빠르면 하반기부터 행정·문화·복지·체육 등 생활밀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행복청은 복합커뮤니티센터 준공과 동시에 주민센터 업무부터 순차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연초부터 세종시와 적극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5월과 8월에는 세종세무서와 세종남부경찰서 청사가 준공돼 세종시민의 납세 및 치안서비스가 개선된다. 세종세무서와 세종남부경찰서는 권위적이고 경직된 공공청사에서 벗어나 시민들과 함께 향유할 수 있는 친밀한 공간으로 계획해 시민 접근이 쉽도록 만들었다.

안석환 행복청 공공건축추진단장은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회기반시설(SOC)과 문화인프라, 공공행정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주민이 편리하고 문화적 기회가 풍부한 행복도시를 건설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