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신용카드 가맹점 19만곳, 카드수수료 499억원 돌려 받아

이봄 기자입력 : 2021-01-26 13:51
영세·중소사업자 당 평균 26만원
지난해 하반기 신용카드가맹점이 된 영세·중소사업자 19만곳이 평균 26만원씩의 카드 수수료를 돌려받게 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여신금융협회는 2020년 하반기 신규 신용카드 가맹점 19만곳에 499억원의 수수료를 환급해 주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환급 대상은 지난해 7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신규 신용카드 가맹점이 된 사업자 가운데 올해 상반기 영세·중소가맹점으로 선정된 19만곳이다. 이들에게 환급될 금액은 모두 499억원으로, 가맹점당 평균 환급액은 약 26만원 수준으로 추산된다. 이는 단순평균을 통한 추정액이며, 신규 신용카드가맹점의 우대가맹점 선정 시까지 신용·체크카드 매출액, 연 매출액 구간에 따른 우대수수료율 등에 따라 차이가 발생한다.

영세·중소 신용카드 가맹점은 우대 수수료율을 적용받지만, 신규 신용카드 가맹점은 국세청 등 과세당국을 통해 매출액이 확인될 때까지는 우대 수수료율보다 높은, 업종 평균 수수료율을 적용받는다.

금융당국은 매 반기 기준 신규 신용카드 가맹점이 매출액 확인을 통해 영세·중소 가맹점으로 선정되면 기존에 낸 수수료에서 우대 수수료를 뺀 차액을 돌려주고 있다.

올해 상반기 영세·중소신용카드 가맹점 선정 결과, 연 매출액 30억원 이하 신용카드 가맹점은 278만6000곳(전체의 96.1%)이었으며, 결제대행업체(PG)를 이용하는 하위가맹점은 109만3000곳(전체의 91.2%)에 달했다. 교통정산사업자를 이용하는 개인택시사업자 16만5000명(전체의 99.9%)도 우대수수료 0.8~1.6%가 적용된다. 여신금융협회는 27일부터 우대수수료율 적용 관련 안내문을 가맹점 사업장으로 보낼 예정이다. ‘가맹점 매출거래정보 통합조회시스템’이나 여신금융협회 모바일앱 ‘카드매출조회’를 통해 적용 수수료율을 확인할 수 있다.

이봄 기자  spring@ajunews.com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