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권위 "故 박원순, 성희롱 사실 인정" 결론냈다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1-25 20:03
인권위, 반년만에 직권 조사 결론

국민의힘 소속 여성 의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원순 전 시장 2차가해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금희, 허은아, 전주혜, 김정재, 윤주경 의원. [사진=연합뉴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직권조사해 온 국가인권위원회가 반년 만에 "피해자에 대한 성희롱 사실이 인정된다"고 결론지었다.

인권위는 25일 저녁 7시 반쯤 입장문을 내고 박 전 시장이 피해자인 전 비서 A 씨에 대한 성희롱 사실은 있었던 것으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다만, 묵인·방조 의혹에 대해선 객관적 증거가 부족하다며 주변 관계자들이 성추행 사실을 인지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했다.

인권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주재하는 전원위원회를 열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직권조사 보고서를 5시간 만에 의결했다고 전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