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 참배 김진욱 공수처장 "부패일소·공정수사는 국민의 열망"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1-25 10:55
국민의 힘 '차장 복수제청은 독립성 훼손' 비판에 "적절한 질문 아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25일 오전 9시께 서울현충원에 방문, 현충탑에 헌화·분향·묵념하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취임식 뒤 첫 공식적인 외부 행사다.

김 처장은 이날 방명록에 1996년부터 시작된 부패일소와 공정한 수사에 대한 역사적 과제, 국민의 신뢰를 받는 인권친화적 수사기구 이룩함으로써 완수하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공정한 수사와 고위공직자 부패 일소가 국민 열망임"을 강조했다.

참배와 방명록 작성을 마친 김 처장은 '(공수처 차장) 복수 제청과 관련한 야당의 비판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다음 기회에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현충원에 참배하러 온 자리에서 답하기가 적절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국민의 힘은 공수처 차장을 복수로 제청하기로 한 김 처장의 인선 방식을 두고 '대통령 입맛에 맡기며 공수처의 독립성 훼손하는 것'이라며 비판한 바 있다.

김 처장은 끝으로 "아직 엄동설한이고 혹한이지만 따뜻한 역사의 봄날이 올 것으로 믿는다"며 "공수처가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