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KT, 내비게이션 데이터 교환 '맞손'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1-24 09:56
네이버와 KT가 내비게이션 이용자의 차량 이동 경로 데이터를 공유하고 각사의 내비게이션 고도화에 나선다.

24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KT는 다음달 16일부터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용자의 이동 경로 데이터를 상호 제공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내비게이션 아틀란을 운영하는 맵퍼스와 네이버의 기술 전문 자회사 네이버랩스도 이용자 이동 경로 정보를 공유한다. 이 데이터는 기술 연구에 활용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궤적 정보를 갖고 각사마다 고유한 알고리즘으로 서비스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내비게이션 이용자들이 남긴 개별 차량의 이동 경로 데이터는 더 정교한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활용될 전망이다. 네이버는 궤적 정보를 도로에 매칭시켜 실시간 교통정보·패턴 교통정보 등을 생성한다.

네이버는 2015년 맵피를 만든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엠엔소프트와 제휴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출시하고 운영해왔다. 이후 2018년에 현대엠엔소프트와의 제휴를 끝내고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자체 운영해왔고, 이용자 이동 경로 정보 공유도 이번에 종료했다.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포함된 네이버 지도 앱의 월간활성사용자(MAU)는 지난해 12월 기준 1568만명이다. KT 원내비의 MAU는 107만명, 아틀란은 33만명 수준이다.

 

네이버 지도, 내비게이션 이미지[사진=네이버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