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WHO "코백스 용도로 화이자와 코로나 백신 4000만회분 계약"

김충범 기자입력 : 2021-01-23 13:33
WHO 사무총장 "모든 회원국과 파트너, 백신 제조사가 코백스에 합류해야"

[사진=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22일(현지시간) 코백스 프로젝트 용도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최대 4000만회분을 계약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을 통해 "코백스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최대 4000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계약했다는 점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또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종식을 돕는 것은 백신 그 자체가 아니고 백신 접종"이라며 "이를 위해 모든 회원국과 파트너, 백신 제조사가 (코백스에) 합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브리핑에 참여한 세스 버클리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대표는 올해 코로나19 백신이 얼마나 생산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60억~70억회분 수준"이라고 답했다.

코백스는 WHO, Gavi, 감염병혁신연합(CEPI) 등이 이끄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다.

코백스는 연내 최소 20억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각국에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 중 13억회분은 가난한 나라에 배분할 계획이다.

WHO는 현재까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에 대해서만 긴급 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로이터 통신은 WHO가 다음 주 중국 제약사인 시노팜과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알렸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한국과 인도에서 제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도 긴급 승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