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日 부임한 강창일 "한일 국교 정상화 위해 최선의 노력"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22 15:45
日 도착해 "사안별로 토론·협상·협력해나가야" 출국 전 "마음이 무겁다...하나씩 풀어가겠다"

강창일 신임 주일본한국대사가 22일 오후 일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일 양국 우호 협력 증진·강화를 위해서, 국교 정상화를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가 22일 오후 일본 나리타(成田)국제공항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강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을 대사로 임명한 데 대해 "한·일 우호 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서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강 대사는 또 국내 사법부가 일본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온 이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최근 이임한 남관표 전 주일 대사와의 면담도 거부하는 양국 관계가 더욱 악화한 것과 관련, "사안별로 토론할 것은 토론하고, 협상할 것은 협상하고, 협력할 것은 협력해 나가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안별로 분리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또 한·일 양국이 지난 2015년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통해 일본 정부가 10억엔(약 106억원)을 출연하는 방안 이외에도 양국이 협력해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는 사업을 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양국이 새로운 조직을 만들어 사업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일본 정부가 출연한 기금이 투입된 화해·치유 재단이 해산된 이후 남은 기금을 언급, "양국 정부가 그 돈도 합해서 기금을 만드는 문제에 관해서 얘기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강 대사는 또 한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지 않았으며 재단이 해산된 것은 이사장이나 이사들이 자진 사퇴해서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사는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우선 2주간 대사관저에서 의무 격리할 예정이다. 이후 신임장 제정과 스가 총리 및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과의 만남 등 외교활동을 본격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다만 일본 정부는 국내 위안부 배상 판결 등에 반발하며 이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강 대사에 대한 접견을 당분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강 대사는 또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일본 자민당 간사장,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각 당 지도부 등도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강 대사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국내 취재진들과 만나 일본 정부에 문 대통령의 한·일 관계 정상화 의지를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한·일 관계를 정상화하고 싶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고 대통령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혔다"며 "그런 메시지를 일본 측에 잘 전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워낙 한·일 관계가 꼬여있어서 마음이 좀 무겁다. 하나하나씩 풀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